뱅 (Bang)
길구봉구(GB9) 가창력 듀오 ‘길구봉구’가 [뱅(Bang)]으로 놀랍고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돌아와 처절하고 슬픈 사랑이야기를 들려준다.

길구봉구는 ‘뭘해도 예쁜걸’, ‘달아’, ‘좋아’ 등 달콤하고 여심을 흔드는 가사가 담긴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올해 초 발매했던 ‘좋아’는 실제 커플의 프로포즈 축가를 불러주는 영상을 뮤직비디오로 담아 ‘프로포즈송’으로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다.

이런 길구봉구가 6월, 달달한 러브송 대신 슬프고 감성 짙은 노래로 돌아왔다.

이번 디지털 싱글 [뱅(Bang)]은 최근 싱어송라이터로도 활동중인 C-no의 곡으로, 연인이 떠난 뒤에 처절하게 후회하며 잊지 못해 주변을 끊임 없이 맴도는 한 남자의 모습을 그린 곡이다.

작사에는 ‘길구봉구’도 함께 참여해 이별한 남자의 처절한 감성을 스타일리쉬하게 그려냈으며, 길구 특유의 허스키하고 힘있는 목소리와 봉구의 소울풀한 감성이 녹아있는 섹시한 목소리가 어우러져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이번 노래는 기존에 선보였던 폭발적인 가창력을 뛰어넘는 혹은 넘어선 곡으로 저음과 고음을 넘나들며 힘있는 보컬을 보여줘 그들의 압도적인 보컬 실력을 확실하게 느낄 수 있다.

6월, 색다른 모습으로 돌아오는 길구봉구의 신곡 [뱅(Bang)]은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하고 처절한 고통에 몸부림을 치고 있는 많은 이들의 마음을 대변할 곡이 될 것이다.